첫사랑 - 류시화 (외눈박이 물고기의 사랑)

 이마에 난 흉터를 묻자 넌
지붕에 올라갔다가
별에 부딪친 상처라고 했다.


어떤 날은 내가 사다리를 타고
그 별로 올라가곤 했다
내가 시인의 사고방식으로 사랑을 한다고
넌 불평을 했다
희망 없는 날을 견디기 위해서라고
난 다만 말하고 싶었다

어떤 날은 그리움이 너무 커서
신문처럼 접을 수도 없었다

누가 그걸 옛수첩에다 적어 놓은 걸까
그 지붕 위의
별들처럼
어떤것이 그리울수록 그리운만큼
거리를 갖고 그냥 바라봐야 한다는 걸

-  류시화 -

by elevated | 2008/08/31 11:26 | Poems / Lyrics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elevated.egloos.com/tb/769745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